실리카겔

실리카겔

‘실리카겔 (SilicaGel)’은 구경모(베이스), 김건재(드럼), 김민수(기타/보컬), 김민영(VJ), 김한주(건반/보컬), 이대희(VJ), 최웅희(기타)로 이뤄진 7인조 밴드다. 밴드의 이름을 지을 때 “인체에 무해하나 먹지 말라”는 그 실리카겔이 우연하게 근처에 있었고 그게 그대로 이름이 되었다.
2015년 8월 멤버들 각자가 즉흥적으로 떠올린 여섯 단어를 조합한 [새삼스레 들이켜본 무중력 사슴의 다섯가지 시각]이라는 긴 제목의 데뷔 EP를 발매하면서 귀 밝은 이들 사이에서 서서히 그들의 이름이 알려지기 시작했다. 밴드 이름으로부터 착안하여 멤버들이 직접 기획하고 제작한 실제 실리카겔(방습제) 포장에 담긴 독특한 패키지가 흥미롭다는 얘기도 있었지만, 주된 풍문은 “굉장한 라이브를 보여주는 밴드가 등장했다”는 것이었다.
여기서 주목해야 할 것은 ‘보여준다’는 표현이다. 애초 2013년 평창 비엔날레 출품을 위한 미디어 퍼포먼스 팀으로 뭉친 게 밴드의 시작이었던 만큼, 이 밴드의 유전자에는 ‘보이는 것’이 ‘들리는 것’ 못지 않게 깊숙하게 새겨져 있다. 대개 라이브에 곁들이는 정도인 게 보통인 VJing을 이들은 자신들의 공연의 핵심 요소로 여기며 그래서 밴드의 정규 멤버에 연주하는 이들 외에 VJ들이 포함되어 있다. 이를 바탕으로 그들은 음악과 영상이 결합한 공감각적 퍼포먼스를 만들어낸다.


Discograph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