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남의 우연3

1. 어디라도 무엇이라도 좋아요 

 


 

낭만적으로만 보이는 사랑을 뒤집어 본다 그 안에는 여러 감정이 섞여있다
사랑의 이면을 거칠게 노래하는 ‘어디라도 무엇이라도 좋아요’
쏟아져 나오는 드럼, 베이스, 일렉기타, 키보드와 함께 섞이고 번지는 시와의 새로운 목소리  [만남의 우연3]

시와의 새 노래 연작 <만남의 우연> 세번째 ‘어디라도 무엇이라도 좋아요’

사랑이란 무엇일까 당신과 함께라면 ‘어디라도 무엇이라도 좋아요’라고 말할 수 있는 것일까.
사랑에 빠진 순간을 떠올려본다.

1.
정말 있는 그대로의 나와 너가 만나는 것이 가능한 일일까.
있는 그대로의 서로 외에도 ‘내가 보는 너’, ‘네가 보는 나’까지
네 개의 존재가 맺는 것이 하나의 관계라는 점에서,
우리는 자기 마음에 비친 상대방을 진짜 상대라고 믿지만 엄밀히 말해 그것은 진짜 그 사람이 아니다.
그렇지만 그 사람이라 믿고 싶다. 내가 본 너가 틀리지 않다고 말하고 싶다.

진짜 사랑은 내 마음에 비친 너와 진짜 너의 다름을 알게 될 때에 시작되는 것인지도 모른다.
그 때에 닿기 전 복잡한 마음의 풍경을 노래했다.
2.
그런 복잡함은 몇년 째 공연을 함께 하는 연주자들의 편곡과 연주로 완성되었다. 각 악기의 연주는 사람의 마음 안에 들어있는 말로 정의할 수 없는 여러 감정이 뒤섞인 모습과 같다.
사실 처음 만든 원곡은 ‘정말 사랑이란 이건 건가봐, 꺄~(하트)’ 풍의 밝고 경쾌한 분위기였다. 연주자들을 만날 때에는 원곡에 생각을 덧입혀 ‘사랑의 이면’이라는 주제로 풀고 싶다 말했더니,
베이시스트이자 이 곡의 프로듀서 ‘정현서’를 중심으로 일렉기타의 Rainbow99, 드럼의 김동률, 키보드 이혜지의 연주가 하나의 방향으로 나아가기 시작했다. 합주를 거듭하며 완성한 곡은 2016년 4월의 단독공연 <시와수요일 -잔인한 사월>을 통해 처음 선보였고, 공연을 마친 후부터 녹음을 진행해 발매하게 되었다.

3.
music credit
프로듀스 정현서 (Twomyung)

작사/작곡 시와
편곡 Rainbow99 김동률 정현서 이혜지 시와

노래 시와
드럼 김동률
베이스 정현서
키보드 이혜지
일렉기타 Rainbow99

악기 녹음 김동률 정현서 민경준 Rainbow99
노래 녹음 정보용 (디지탈레코드)

믹스 민경준 (Twomyung)
마스터 민경준 (Twomyung)

artwork credit
MAYDAY GRAPHIC STUDIO
아트디렉터 정유희
디자인 박소언
캘리그래피 김원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