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이 내리는 길목에서

1. 별이 내리는 길목에서

 


 

“반짝이는 무언가를 보고는 소원을 빌어야겠다 싶었다. 위성인지 별인지 꽤나 어려운 너지만, 반짝이니 됐다.”
‘이설아’ [별이 내리는 길목에서]

K팝스타 시즌4에서 자작곡 “엄마로 산다는 것은”으로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던 ‘이설아’가 7월 미니앨범 발매를 앞두고 신곡을 선보인다. ‘이설아’는 제24회 유재하 음악 경연 대회에서 최연소로 금상을 수상한 이력이 있으며, 방송 후에도 드라마 ost 참여를 통해 영상음악에 대한 센스와 작사, 작곡, 편곡 실력을 발휘한 바 있다.

지금까지 마음을 파고드는 음악으로 듣는 이들을 위로했던 ‘이설아’는 우리 한국인에게 보다 친숙한 멜로디와 리듬의 곡으로 찾아왔다. 그녀는 이 곡을 통해 이제는 차마 닿기 힘든 대상들에 대하여 불투명할지언정 반짝일 만남을 소망하고 있다. 신곡 “별이 내리는 길목에서”는 오리엔탈 요소에 다양한 퍼커션들의 울림과 아이리쉬 편곡이 가미되어 마치 잘 양념된 퓨전음식 한 그릇을 먹는 듯한 느낌을 준다. 프레시한 그녀의 음악을 의심의 여지없이 들어보자.

-듣는 이들에게 올립니다-
“별이 내리는 길목에서”라 하면 찬란하기 그지없는 매력적인 시공간을 떠올리기에 충분할지도 모르겠다. 우리는 늘 비현실적 시공간에 대한 갈증과 어리석을지 모를 꿈을 품고 지내지만, 정작 당신의 시야에 들어오는 장면들은 어쩌면 처절하기 짝이 없을지도. 3년 전 이 곡을 완성했을 당시보다, 이 곡에는 형용하기 어려운 살갗들이 본인에게도 계속하여 덧붙는 중이다. 가령 학창시절 체육대회 같은 것 말이다. 지금쯤 다들 무얼 하며 지낼까. 우리가 다시 마주할 날이 올까?

늘어가는 거라곤 닿을 수 없는 것들 투성이지만, 간혹 지나간 것들에 대해 찬찬히 읊조릴 때면 삭막한 우리네 입가에도 옅은 미소가 번지지 않나. 당신이 두 발로 서있는 곳이 어디든, 잊고 지냈던 무언가를 떠올릴 적에 그곳은 이미 충분히 반짝이고 있을 것이다. 나는 설레고 기쁜 마음으로 그리운 당신들께 이 곡을 바친다. 만남의 노랠 부르세! -이설아 드림.

[Credits]

Written, Composed & Arranged by 이설아
Programing by 이설아

Performing by
이설아 Vocal, Soprano Whistle, Alto Whistle
조성준 Drums, Percussions
김성엽 Bass
원선재 Acoustic Guitar
김하성 Violin
박기훈 Alto Whistle

Recorded by 곽동준 @맥노리스튜디오 / 허정욱 @석기시대스튜디오 / 이설아 @설앗간
Mixed by 신재민 @필로스플래닛
Mastered by 신재민 @필로스플래닛

Photograph / 임유정
Teaser / 전윤영 @neuj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