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행자

1. 할렐루야
2. 춘몽
3. 삐뚤어져라
4. 연인
5. 만나다
6. 탕야
7. 이지라이더
8. 복수
9. 오아시스
10. 나를 찾아주오
11. 아름다워라
12. 긴밤이 되어라

 


 

‘정차식’ [집행자]

시절이 절절하여, 삶이 개운치 못해 헛헛한 몇 자 적어 보냅니다. 부디, 당신의 낮과 밤이 분명하여 무사하소서 할렐루야. 이 서신은 “할렐루야” 로 시작해 비나이다로 끝이 납니다. 구원받고 싶습니다. 무언가 주체할 수 없이 무너져내릴 것 같은 이 세계를 다시 한 번 다잡아보려 나 스스로 바로 서길 원했고, 무엇을 위한, 누구에 의한 집행이 아닌 고스란히 나로써의 집행이 절실했습니다. 사는 게 남루한 나와 같은 모든 이들의 건투를 빌며 이 서신을 띄웁니다. 나는 오늘도 무사합니다. – ‘정차식’ 올림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