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담

1. antibiotics
2. pygmalion
3. cache
4. mobile (feat. 구원찬)
5. border
6. funeral (feat. jiwoo)
7. pasteur
8. eden without eve

 


 

청담淸談 – 명리(名利)를 떠난, 맑고 고상한 이야기

 

피셔(Fisher)는 지금까지 많은 작품을 작업해왔다. 최근 구원찬과 함께 작업한 프로젝트 앨범은 물론 믹스테입 [Lolita]부터 [Portfolio]까지 자신의 작품을 꾸준히 만들어 오기도 했다. 그는 지금까지 수많은 음악가와 매체의 주목을 받았음에도 그것을 적극적으로 자신의 브랜드처럼 가져가기보다는 거기에 안주하지 않고 만족하지도 않았다.

 

이번 앨범 [청담]은 그러한 피셔의 성격을 잘 반영하고 있다. 프로듀서의 앨범이지만 피쳐링으로는 같은 크루 멤버인 지우와 이미 호흡을 맞춘 바 있는 구원찬 뿐이다. 다른 음악가의 목소리를 빌리기보다는 자신의 음악으로 채우는 길을 택했다. 그 결과, 오랜만에 한국에서도 디제이/프로듀서의 앨범을 온전하게 접할 수 있게 되었다. 여러 피쳐링으로 구현하고자 하는 그림을 채우기보다는 완성도 높은 트랙 그 자체를 하나의 곡으로 선보이는데, 역설적으로 그래서 더욱 몰입도를 끌어올렸고 작품의 결이나 내용도 알차게 느껴진다. 통상적으로 발표하는 곡의 길이에 비교해 상대적으로 러닝 타임이 짧을 때도, 비슷할 때도 피셔는 그 호흡에 맞는 시작과 끝맺음 그리고 집중이 느껴지는 구성을 선보인다.

 

이 앨범을 통해 피셔는 모노와 스테레오, 잡음과 묵음, 아날로그와 디지털 등의 여러 기법들을 통해 현실과 환상의 경계를 주제로 이야기를 풀어나간다. 예컨대 현실을 은유한 모노의 사운드로 앨범이 시작되고, 전반에 걸쳐 스테레오로 확장되는 사운드를 통해 몽환적인 분위기 안에서 복합적인 심리를 묘사하는데, 이는 ‘pasteur’에서 그 정점에 다다른다. 그리고 다시 담담히 현실로 돌아오는 ‘eden without eve’로 끝을 맺는다.

 

오랜 시간 순한 사운드 위주로 곡을 구성해온 피셔는 이번에는 재즈, 전자음악과 힙합을 결합하며 한층 발전한 모습을 드러낸다. 트레이드 마크 격인 부드러운 사운드에 더불어 이제는 풍성해진 호흡과 변주를 지니고 있어 특정 분위기나 이미지에 갇히지 않는다. 오히려 자신 있게 다양한 결을 담고 있다고 소개할 수 있을 정도로 앨범은 탄탄하다. 아마 어떤 장르 음악의 팬이든, 피셔의 앨범이 지닌 결을 공유할 수 있는 세련된 취향의 이들이라면 누구나 이 앨범을 좋아하지 않을까 싶다.

 

[Credits]

produced by fisher

written by kuonechan, jiwoo

guitar played by seung bin lee

album advised by dawson

mixed by dawson

mastered by jae soo lee from sonority mastering studio (except track 07)

cover designed by l.k.j

video directed by roses are red violets are blue

site development by hee seung yoon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