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ssenger / 아름다운 꿈

1. Passenger
2. 아름다운 꿈

 


 

강태구 데뷔 앨범 [bleu]의 두 번째 싱글 컷 ‘Passenger’, 그리고 ‘아름다운 꿈’

 

“집에서 술 마실 때 항상 듣는다.” – 윤영배

 

[bleu]는 포크 싱어송라이터 강태구의 첫 번째 정규앨범이다. “Passenger”와 “아름다운 꿈”은 [bleu]에 각각 첫 번째와 여섯 번째로 수록된 곡이다. [bleu]는 2017년 11월 23일 음반으로 발매되었다. 음반으로 먼저 발표된 [bleu]는 나뉘어 11월부터 차례대로 음원으로도 발매된다. “Passenger”와 “아름다운 꿈”은 먼저 발매된 싱글 [그랑블루 / 내 방 가을]에 이어 두 번째로 발매되는 싱글들이다.

 

다음은 강태구가 “Passenger”와 “아름다운 꿈”에 대해 쓴 짧은 글이다.

 

#

 

– Passenger

 

집도 돌아갈 곳도 없는 생활을 꽤 오래 했어요. 자의든 타의든 계속해서 거처를 옮기는 생활을 해야 했어요. 처음에는 불안과 기대가 공존했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괴로워졌어요. 언제든 떠날 수 있고 새로운 무엇인가를 경험하게 되더라도 결국에 돌아갈 곳이 없다는 게, 여행이 끝나지 않는 게 괴로웠습니다. 늘 마음이 안정되지 않았어요. 이제는 돌아갈 곳이 있었으면 좋겠어요. 긴 여행을 하고 잠시 쉬었다가 다시 떠날 수 있는 삶을 살고 싶어요.

 

#

 

– 아름다운 꿈

 

사라지는 것을 두려워했고 이해할 수 없는 것들을 사랑했습니다.

 

함께 있으면 깊은 잠을 잘 수 있었고 긴말을 하지 않아도 알 수 있었어요.

 

같이 자주 가던 카페가 있었는데 그 카페를 좋아했던 이유는 조용한 골목에 있고 음악 소리가 작아서였습니다.

 

시간이 많이 지난 어느 날, 그 카페에 혼자 앉아 있는데 눈이 갑자기 많이 내리더라고요. 창문 밖이 온통 하얗게 됐고 잠시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듯한 기분이 들었어요. 그리워하고 있었습니다.

 

#

 

강태구는 2012년부터 홍대 인근의 카페와 공연장, 때로는 길거리에서 노래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그 해 말 뮤지션 ‘아를’과 스플릿 앨범 [들]을 발매했다. [들]을 통해 처음 빛을 보게 된 강태구의 노래는 느리고 고즈넉한 포크 음악의 고전적 미감을 2010년대의 스타일로 세련되게 구현해낸 보기 드문 음악이라는 평과 함께 사람들의 입에서 입으로 전해졌다. 레이블 ‘푸른곰팡이’와 함께 2013년 연말에 낸 싱글 “바람에 흔들리는 나무소리”는 이후 JTBC의 “효리네 민박”에서 소개되며 다시 한 번 사람들 사이에서 회자되기도 했다. [bleu]에 수록된 곡들 중 절반쯤은 군입대 이후 1년이 조금 넘는 기간 동안 제주도에서 생활하게 된 시절에 쓴 곡이다. 조용한 제주 생활 동안 느낀 쓸쓸한 혹은 따듯한 감정들은 ‘바다’와 ‘숲’의 이미지로 노래 속에 남았다. 나무와 바람, 흙과 바다, 그리고 숲. 강태구는 멀리 어렴풋하게 보이는 무언가에 대해 노래한다. 그 아련함과 쓸쓸함이 누군가에게 닿기를 바란다.

 

[Credits]

프로듀서 강태구

코-프로듀서 민상용

 

작곡, 작사 강태구

 

기타, 보컬, 코러스 강태구

바이올린, 비올라 강혜인 (아름다운 꿈)

 

레코딩, 믹싱, 막스터링 민상용(studioLOG)

앨범 디자인 김민송(tiif.kr)

사진, 영상 차세환(tiif.kr)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