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트리피케이션

1. 꽃피는 날
2. 수원 지동 29길
3. 너와 나의 콘크리트
4. 우리는 오늘도
5. 불 길
6. 상자
7. 이러한 기쁨
8. 사랑가
9. 통영생선구이 블루스 (세상에 널리 전하리라)
10. 별 따라 가누나
11. première action

 


 

시대의 어둠에 저항하는 음악의 힘 – 앨범 <젠트리피케이션>

옥바라지골목, 요기가갤러리, 통영생선구이, 뽀빠이화원, 나무그늘, 경의선공유지, 테이크아웃드로잉 등 강제로 쫓겨나 사라질 위기에 처한 소중한 공간들과 마주하여 음악가들과 그 곳의 이야기를 담아 음악을 연주하고 기록했다.

앨범 참여 음악가들 중, 김동산씨는 쫓겨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고 노래로 만들어 들려주는 작업을 하고 있으며, 황푸하씨는 옥바라지골목과 아현포차를 지키기 위한 기도회를 진행하고 있다. 그리고 이권형씨는 테이크아웃드로잉과 옥바라지골목을 지키기 위해 그 공간들에서 직접 먹고 자고 지내며 음악회를 50여 회 진행하는 등, 몸과 마음을 다해 지켰다. 많은 음악가들이 젠트리피케이션이라는 재앙을 맞아 아프고 고통받는 사람들과 함께 공간을 지키겠다며 밤을 새다 용역깡패들에게 포위되어 개처럼 강제로 질질 끌려나오는 괴로운 경험도 수 차례 겪었다. 그 과정에서 많은 고민과 번뇌를 담아 아름다운 음악들이 만들어지고 기록되었다.

많은 힘 없고 죄 없는 이들이 무자비한 재개발과 상가임대차보호법으로 인해 삶의 터전을 잃고 쫓겨나고 있다. 이것은 멀리 있는 사람들이 아닌 바로 곁, 21세기에도 쫓겨나고 있는 우리 이웃들의 이야기다. 우리가 사는 도시의 일상은 평온한 봄날처럼 느껴지지만, 젠트리피케이션 현상의 내부를 조금만 유심히 들여다보면, 우리의 이웃 누군가 자본의 폭력 사이에 짓눌려 죽어가고 있는 섬뜩한 풍경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11곡의 음률과 서사가 깊고 진한 감동을 전할 것이다. 외면당하는 고통의 현장들에서 마주친 정의로운 음악가들과 맺어낸 작은 결실이다. 고통스런 시대의 어둠에 직면하여 음악을 통해 외치는 우리의 비명이고 구원의 요청이기도 하다.

글: 황경하
-Credits-

Produced by 황경하
Recorded by 황경하
Mixed by 황경하
Mastering by 소노리티 마스터링 스튜디오

Management / 자립음악생산조합
Executive producer / 황경하

Artwork by 일상의 실천
Design by 권준호
Photo by 달여리
M/V edited by 정용택, 달여리

Publishing by POCLANOS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