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

이태훈 [조그만 너를 위한 한 문장]

사랑하는 한 사람을 위해 음악을 만든다는 건 어떤 걸까? 음악을 만들어본 적 없는 나로서는 도저히 알 길이 없지만, 짧지 않은 시간 동안 온 마음을 다해 작업을 하고 작품을 만들어 낸다는 것은 같은 창작가에게도 경외로운 작업이 아닐까 감히 추측해본다.

 


 

이태훈
조그만 너를 위한 한 문장
2021.11.08

 

이태훈이라는 음악가가 자신의 음악을 담아낸 지 어느덧 긴 시간이 지났다. 그동안 까데호부터 세컨세션, 헬리비전, 화분, 테호, 마찰, 비헤디드, 오복성, 음악그룹 시로는 물론 최근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와의 협연까지 한 두 가지가 아니다. 그가 쌓아온 수많은 음악 여정만 복습해도 꽤 많은 음악적 영감과 지식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동시에 그는 오랜 시간 솔로로서 활동해왔다. 다른 이들과 함께 만드는 음악도 멋지지만, 오롯이 그의 연주와 목소리만으로 만든 솔로 앨범은 수많은 활동들 사이에서도 독창적인 가치가 있다. 폭발하는 에너지, 넘치는 그루브 사이에 슬쩍 보이는 독주집은 상대적으로 정적이면서도 그 안에 조용히 꿈틀대는 것이 있다. 그래서 매력적이다. 밴드 안에 있는 이태훈과 전혀 다른 독립적인 음악가가 아니라, ‘이런 세계도 있구나’ 하면서도 이태훈의 음악을 줄기차게 따라온 팬이라면 좋아할 수밖에 없는 그런 음악이다. 이번에 선보인 세 번째 앨범은 그러한 음악 여정의 중간에 있으면서도 어딘가 은은한 빛이 난다.

 

 

사랑하는 한 사람을 위해 음악을 만든다는 건 어떤 걸까? 음악을 만들어본 적 없는 나로서는 도저히 알 길이 없지만, 짧지 않은 시간 동안 온 마음을 다해 작업을 하고 작품을 만들어 낸다는 것은 같은 창작가에게도 경외로운 작업이 아닐까 감히 추측해본다. 이태훈의 세 번째 정규 앨범은 그런 과정과 마음이 담겨 있다. 조용한 공간에서 나지막이 틀어 놓고 듣고 있으면 마음이 따뜻해진다. 거창한 편성이나 화려한 전개가 없어도 아름다움은 이렇게 충분히 만들 수 있다.

 

앞선 두 장의 앨범과 결이 다르거나 솔로 음악가로서의 정체성이 바뀐 것은 아니다. 그는 첫 번째 앨범에서도, 두 번째 앨범에서도 자신의 진심을 전했고 과하거나 부담스럽지 않게, 잔잔한 가운데 그 안에서 작은 변화로 울림을 바꾸는 방식을 통해 곡을 만들어냈다. 그것이 쇼루의 성격이기도 한데, 이태훈은 지난 두 번째 앨범에서 쇼루를 기반으로 자신의 앨범을 꾸렸다. 이번 앨범도 그러한 성격이 어느 정도 들리는 듯한데, 그보다는 앨범 전체에 담긴 진심이 먼저 다가오기 때문에 그런 부분을 크게 생각하게 되지는 않는다. 기타 한 대로 연주하는 곡도, 여기에 이태훈의 보컬과 노랫말을 얹은 곡도 듣고 있으면 행복해지지만 여기에 동료들이 함께 전하는 마음도 그야말로 이심전심이다. 특히 마치 모두가 한 아이를 조심스레 바라보고 달래주듯 천천히, 섬세하게 얹는 연주는 그 세밀함을 듣는 재미도 있다.

 

언제나 나는 이태훈이라는 음악가가 만드는 거대한 유니버스를 다른 이들도 함께 즐겼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는데, 이번 앨범은 아마 그가 만든 작품 중 가장 접근성이 높으면서도 그 진심을 좀 더 크게 느낄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만약 당신이 사랑하는 사람에게 음악을 만들어줄 수 있다면, 어떤 음악을 만들 것인가를 상상해보고 들어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Editor / 블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