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

카코포니 (cacophony) [Reborn]

생의 의지와 에너지가 느껴지는 작품을 통해 다시 태어난 카코포니를 응원하게 되는 것은 물론, 지금도 매일 삶이 꺾여가고 있으며 위태로운 이들에게 이 앨범과 영화를 권해본다.

 


 

카코포니 (cacophony)
Reborn
2021.11.13

 

앨범 소개글과 작업기를 통해 앨범이 지니는 의미와 의도를 어느 정도 뚜렷하게 보여준 카코포니는 이 앨범에 많은 것을 부여한다. 의미에 있어서도, 서사에 있어서도 그렇지만 물리적으로도 그렇다. 앨범과 함께 영화도 공개했고, 영화 제작을 위해 많은 인력이 함께 했다. 이미지, 사진이 함께 공개되었고 그 안에는 안무도, 프로그램 북도 있다. 이번 작품에 관심이 있는 이들이라면 카코포니가 직접 쓴 글, 그리고 영화까지 모두 감상해보자. 그래야 앨범을, 앨범에 담긴 의미를 온전히 이해하고 받아들일 수 있을 것이다.

 

 

영화를 보지 않아도, 앨범만 들어도 작품이 극적인 요소를 포함하고 있다는 것은 충분히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이는 드라마틱한 전개와 발화자의 표현만으로도 일차적으로 느낄 수 있다. 하지만 그러한 연출을 완성시키는 것은 전자음악적 요소, 소리가 쌓이는 방식과 코러스, 공간감부터 곡 하나에서도 목소리를 바꿔가며 연출자로서, 그리고 퍼포머로서 자신이 구현하고자 하는 바를 훌륭하게 채워나가는 카코포니다. 앨범은 시작할 때부터 끝날 때까지 상대적으로 적은 폭의 완급 조절로 밀도 높게 작품을 끌어나가는데, 역설적으로 그러한 부분이 한 편의 극을 더욱 자연스럽게 만든다. 또한 카코포니가 담고자 했던 메시지와도 잘 맞아떨어진다. 카코포니라는 음악가가 처음 음악을 하게 된 계기부터 문소문 프로젝트까지를 배경으로 삼으면서도, 그러한 부분을 알지 못해도 충분히 좋은 감상을 할 수 있을 만큼 작품 자체만으로도 서사에 있어 설득력을 지니고 있다. 이것이 참 오묘한 두 가지 포인트인데, 우선 한 가지 포인트는 앨범만 들어도 전자음악적 구성과 카코포니의 보컬, 가사는 충분히 매력적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다른 하나의 포인트는 영화와 프로그램북, 그리고 카코포니의 과거 작품과 작업기까지 모두 접하면 그 감상의 층위나 느낄 수 있는 정도가 확연하게 다르다는 것이다.

 

영화는 비메오에서 유료로 감상할 수 있으며, 한 편의 연극 같으면서도 그 안에 담긴 연출은 가상의 공간과 무대가 자연스럽게 공존하며 카코포니의 생애부터 감정까지 많은 부분을 느낄 수 있다. 연여인이 만든 무대부터 주인공 카코포니의 표정까지, 영화는 자연스럽고 좀 더 서사적인 호흡을 지니고 있어 앨범만 들었을 때보다 그 감정의 진폭이 덜 크게 느껴졌고 대신 그만큼의 설득력을 더욱 지니고 있다. 생의 의지와 에너지가 느껴지는 작품을 통해 다시 태어난 카코포니를 응원하게 되는 것은 물론, 지금도 매일 삶이 꺾여가고 있으며 위태로운 이들에게 이 앨범과 영화를 권해본다. 특히 나처럼, 카코포니처럼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이라면 아마 더 크게 공감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Editor / 블럭

|